유혹하는 에디터 / 고경태 / 한겨레출판 


 

깔끔한 하얀 표지에 ‘유혹하는’ 분홍색 글씨가 눈에 띈다. 글씨들 사이로 칸막이처럼 좁은 사진이 들어가 있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한겨레21이 잔뜩 꽂혀 있다. 앞날개에는 저자의 사진과 소개가 들어있는데, 생각보다 긴 소개글의 맨 첫 부분이 ‘심심한 인간. 잘 뜯어보면 심심하지 않은 인간.’ 이라고 되어있다. 책을 다 읽고 나서 생각해보니 저자의 이런 사고방식이 이 책 곳곳에 깔려 있음을 알게 되었다.


 

이 책은 고경태 기자가 <한국농어민신문> 기자로 시작하여, <한겨레21> 기자 및 편집장, <한겨레> esc 팀장, <씨네21> 편집장이 되기까지 그동안 자신의 잡지 편집경력을 통해 깨달은 자신만의 원칙(혹은 비법)을 알려주고 있다. 편집에 대해 말하고 있지만 흔히 생각하는 편집, 예를 들어 교정교열 같은 실무적인 내용을 다루고 있지는 않다. 이 책에서 얘기하고 있는 편집이란 전체를 조율하고 디자인하는 영역이다. 하긴 저자는 잡지 편집기자다. 일반 단행본 편집자와는 다르고 잡지 취재기자와도 또 다르다. 이 부분에 대한 이해가 없으면 약간 오해가 생길수도 있겠다. 그러니까 저자가 강조하는 ‘편집 노하우’가 전적으로 어느 편집 영역에나 다 맞지는 않다는 말이다.
 

고경태 기자는 자신이 뽑았던 제목이나 표지 그리고 광고 등을 보여주고 있다. 이 책에서 가장 눈여겨 볼만한 부분은 바로 이 부분이다. 그동안 나왔던 한겨레21의 제목, 표지, 광고를 저자 나름의 몇 가지 기준으로 베스트10, 워스트 10 뭐 이런 것들을 뽑아놓았는데, 읽다보면 그 시기의 정치, 사회 상황이 떠오르기도 하고, 개인적인 기억들이 떠오르기도 한다.

대학시절 학생운동에 잠시 몸담았던 나는 당연히 <한겨레>만 읽었다. 조중동을 비롯한 다른 신문은 별로 신뢰하지 않았고, 눈길 한번 주지 않았다. 그런데 신문이란 게 매일 읽다보면 별로 재미가 없다. 매일 쏟아지는 기사들이 다 똑같아 보인다. 그런데 <한겨레21>은 달랐다. 주간지라서 그런 것인지 표지부터 눈길을 확 잡아끄는데다, 기사 하나 하나가 다 재밌었다. 그 시절 <한겨레21> 표지들을 보면서, ‘참 선정적이다!’ 라는 평을 여러 차례 입에 올리곤 했었는데, 그 표지들을 만든 사람이 고경태 기자라는 사실을 이 책을 읽으며 처음 알게 되었다. 저자가 뽑은 인상 깊은 표지들 중에 몇 개는 나도 아직까지 기억하는 것들이었다. 저자는 그런 표지들을 뽑은 이유를 설명하면서 사실은 선정적이지 않다 라던가, 스스로 생각해도 낯 뜨겁다 라던가 등의 지금의 느낌을 털어놓는다. 개인적으로 나는 그런 저자의 변명(?)들이 별로 와 닿지는 않는다.

뒤쪽으로 가면 글쓰기에 대해 말하고 있다. 내가 아는 대부분의 편집자들은 활자만 보면 맞춤법이나 띄어쓰기를 교정하는 직업병(?)을 갖고 있는데, 막상 스스로 글을 쓰면 그런 실수들이 여전히 눈에 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저자가 말하는 글쓰기에 대한 노하우는 거창한 것이 아니라 편집기자 다운 내용들이다. 사소한 실수들을 제거하는 훈련이 필요하다는 점은 개인적으로 아주 공감이 가는 내용이었다.
 


책을 읽다보면 중간에 에세이들이 하나씩 끼어있다. 저자가 어떻게 편집기자로서 잡지판에 발을 들여놓았고 그 과정에서 어떤 에피소드들이 있었는지를 들려준다. 이것만 찾아 읽는 것도 나름 재미가 있다.
 


이 책은 편집 일을 하지 않더라도 한번쯤 읽어볼만한 책이라고 생각한다. 책 앞쪽에서 저자가 ‘지구상의 모든 인간은 편집자’라고 말한 것처럼 일상에서도 이 책에서 말하는 ‘편집’의 영역에 속하는 일을 해야 할 경우가 많다. 그리고 출판과 관계된 일을 한다면 편집 분야가 아니더라도 읽어야할 책이다. 특히 이 책의 내용 대부분은 마케팅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기 때문에 최근의 출판계 상황을 고려한다면 필독서라고 할 수도 있겠다.

Posted by 감은빛